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경주 스쿨존 사고

정보

by 원마 2020. 5. 27. 00:23

본문

안녕하세요 여러분,

경주 스쿨존 사고'가 26일 영상과 함께 SNS 등을 통해 빠르게 퍼지고 있습니다. 사고 발생한 곳은 경북 경주시 동촌동의 스쿨존이며, 26일 경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1시 38분쯤 동촌초등학교 인근 도로에서 SUV차량이 A군이 타고 가던 자전거 뒷부분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A군은 오른쪽 다리를 다쳤다고 합니다.

현재 A군의 가족들은 고의 사고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A군의 부모는 경찰에 "가해자가 인근 놀이터에서 자녀와 놀던 A군이 때린 후 사과 없이 가버리자 고의로 쫓아와 사고를 낸 것 같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오늘은 경주 스쿨존 사고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경주 스쿨존 사고

경북 경주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사고 피해 어린이의 가족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고 영상을 공개하며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이에 대해 피해 어린이 A(9)군의 누나라고 밝힌 B씨는 26일 오후 자신의 SNS에 사고 영상을 올리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B씨는 "동생과 한 아이 간에 실랑이가 있었는데, 상대 아이 어머니가 자전거 타고 가던 동생을 중앙선까지 침범하면서 차로 쫓아가 고의로 들이받았다"고 했으며, 이어 "아이들끼리 아무 일도 아닌 일을 가지고 동생을 쫓아와 역주행까지 해가며, 중앙선까지 침범하고 고의적으로 동생을 들이받는다"라며 "취재 나온 기자가 정확히 재보니 200m나 되는 거리라고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또 "(사고가 난) 코너에 들어오기 전 도로마저 스쿨존이다. 목격자 증언에 의하면 (사고 차량의) 브레이크 등도 들어오지 않았다고 한다"고 주장했으며, 그는 "운전 하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코너 구간은 서행한다. 그리고 무언가 부딪쳤다는 느낌이 들면 급하게 브레이크를 밟는다"며 "하지만 영상 속 운전자는 오히려 자전거 바퀴가, 그리고 아이 다리가 밟힐 때까지 엑셀을 밟고 치고 나간다. 차가 덜컹거린다"고 전했습니다.

B씨는 "차에 내려서도 동생에게 괜찮냐 소리 한마디 안 했다. 119신고도 목격자가 해줬다"며 "이건 명백한 살인행위다. 이 영상이 없었다면 영상 속 운전자는 단순한, 경미한 사고였다고 말할까. 공유 부탁드린다"고 글을 마무리했습니다. 또 B씨가 쓴 글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도 공유됐습니다.

 

 

네티즌들은 "시시비비를 가리기 전에 어떻게 어른이 아이에게 저럴 수 있나" "고의로 핸들을 꺾어 아이와 추돌한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된다"라며 분노를 표현했습니다. 반면 "아이들 사이에 어느 정도의 실랑이가 있었는지도 알려야 하는 것 아닌가", "급하게 쫓아가다 실수한 것 같다. 양쪽 말을 다 들어봐야 정확하겠다"며 좀 더 상세한 정황을 설명해 줄 것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있었습니다.

사고는 지난 25일 오후 1시40분께 경주 동천동 동천초등학교 인근 도로에서 흰색 SUV 차량이 모퉁이를 돌아 앞서가던 자전거의 뒷바퀴를 덮치고 초등학생 A군을 쓰러뜨리며 발생했으며, A군은 다리를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입니다.

사고가 나기 전 A군은 놀이터에서 운전자의 딸 C양과 다툼이 있었다고 하며, 운전자는 'A군이 딸을 때려놓고 사과도 하지 않는다'라며 차로 쫓아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C양의 어머니인 SUV 운전자를 상대로 고의성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스쿨존에서 발생한 사고인 만큼 가해 차량이 제한속도 준수 등 '민식이법'을 지켰는지도 수사한다고 합니다. 오늘 이렇게 경주 스쿨존 사고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감사합니다.

'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콩보안법 통과  (0) 2020.05.29
쿠팡 부천 물류센터 코로나  (0) 2020.05.27
경주 스쿨존 사고  (0) 2020.05.27
유튜버 탈세 집중 단속  (0) 2020.05.24
전주 민식이법 사망  (0) 2020.05.22
형제 택배기사 폭행  (0) 2020.05.21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